예수원가는길 네번째 - 일상의 예배
아티스트
총 4장의 앨범이 있습니다.
곡들의 느낌 도움말
남겨진 느낌이 없습니다.
찬양에 느낌을 남겨보세요.
발매일
2004-09-20
장르
어쿠스틱/포크
레이블
GM미디어
앨범구분
옴니버스 프로젝트
앨범성격
은혜 위로 기도 경배와찬양 하나님께 나아감 말씀
수록곡
10
관련앨범
3
관심회원
5
댓글
4
Loading...

예수원가는길 네번째 - 일상의 예배

트랙정보
10
  • 1
    듣기 예약 음악상자에 담기
    0
    마음으로 드리는 예배
    가사보기 악보검색 MP3구매 FLAC구매 BGM구매
  • 2
    듣기 예약 음악상자에 담기
    0
    당신의 목소리가
    가사보기 악보검색 MP3구매 FLAC구매 BGM구매
  • 3
    듣기 예약 음악상자에 담기
    0
    아침열기
    가사보기 악보검색 MP3구매 FLAC구매 BGM구매
  • 4
    듣기 예약 음악상자에 담기
    0
    나 오늘밤
    가사보기 악보검색 MP3구매 FLAC구매 BGM구매
  • 5
    듣기 예약 음악상자에 담기
    0
    나를 향한 주의 사랑(I Could Sing of Your Love Forever)
    가사없음 악보없음 MP3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 FLAC이 없습니다. BGM이 없습니다.
  • 6
    듣기 예약 음악상자에 담기
    0
    매일 스치는 사람들( 주가 필요해, People Need The Lord)
    가사없음 악보없음 MP3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 FLAC이 없습니다. BGM이 없습니다.
  • 7
    듣기 예약 음악상자에 담기
    0
    주께와 엎드려(I Will Come and Bow Down)
    가사없음 악보없음 MP3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 FLAC이 없습니다. BGM이 없습니다.
  • 8
    듣기 예약 음악상자에 담기
    0
    마음의 예배(The Heart of Worship)
    가사없음 악보없음 MP3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 FLAC이 없습니다. BGM이 없습니다.
  • 9
    듣기 예약 음악상자에 담기
    0
    끝나지 않는 예배
    가사보기 악보검색 MP3구매 FLAC구매 BGM구매
  • 10
    듣기 예약 음악상자에 담기
    0
    사랑하는 자들아
    가사보기 악보페이지 MP3구매 FLAC구매 BGM구매
전체선택 선택해제 전체듣기 선택한 곡 듣기 선택한 곡 예약
MP3 모두담기 FLAC 모두담기
앨범소개

주일이 되면 크고 작은 여러 교회에서 예배가 이루어집니다.

그곳에서 ‘받은말씀’과 ‘부른찬송’이 예배당,

그 자리에서 끝나지 않은 일상의 예배가 되길 소망합니다.

 

가라 명하시면 가고,서라 명하시면 서는, 그것이 우리의 최선입니다.

오늘 하루도 최선을 다해 ‘최고의 것’을 드리고 싶습니다.

살아감이 주님 앞에 앉아있는 ‘끝나지 않은 예배’로 말입니다.

 

계속 이어지는 여정 -예수원 가는길 네번째 “일상의 예배”

Written by 유 재 혁 (CBS 라디오 방송작가 겸 칼럼리스트)

 

우리나라 CCM에서 어쿠스틱에 기반한 포크 음악이 차지하는 비중은 정말 크다.

대중음악의 줄기에서도 친근했던 장르라는 정서적 기반도 한몫하겠지만, 포크음악이 갖고 있는 특유의 서정성이 역시 우리에게 제일 크게 어필하는 부분일 것이다

 

몇해동안 연작으로 발표 되어온 '예수원 가는길'은 이런 장르의 서정성과 앨범의 컨셉이 잘 맞춰진 시리즈다. 그리고 이번에 발표된 그 네번째 연작은 삶속에서 공유되는 예배와 관계들의 회화적인 묘사이다. 첫 앨범부터 지금까지 예수원으로의 여정, 그리고 그안에서의 예배, 그곳에서 보여지는 풍경들이 무리 없이 하나의 줄기로 이어져 오고 있다.

 

이번 네번째 앨범의 프로덕션은 이전 연작들의 연장선상에 놓여 있다. '예수원 가는길'이라는 이름에서 떠올릴만한 음악들-어찌보면 음악적인 동어반복으로 볼 수 있지만, 바꿔 말하자면 그것은 그만큼 친근한 음악이라는 의미로 받아 들일 수도 있다.

 

 기타로 이끌어지는 "마음으로 드리는 예배", 피아노로 시작되는 "매일 스치는 사람들"처럼 단선적인 어쿠스틱으로 시작되는 노래들에  현악 인스트루멘탈들이 차분함을 고조시키는 구성은 아주아주 모범적인 구성의 공식처럼 여기저기 배치되어 있다. 반면 생동감이 있는 "당신의 목소리가"나 "나를 향한 주의 사랑" 같은 곡들은 이 앨범에서 흔치 않은 모던워십 장르의 내음까지도 어느정도 느낄 수 있게 해준다.

 

 "나를 향한 주의 사랑", "매일 스치는 사람들", "마음의 예배" 등 앨범의 일부를 차지하는 번안곡들이 앨범안에서 이례적인 빛을 발하지 않는 다는 점도 이 앨범의 강점중 하나이다.

 

그것은 성도들간의 교감과, 일상에서의 예배에 대한 사모함이라는 테마가 음악보다는 메시지로 더 드러나기 때문이다. 이 앨범에 수록된 번안곡들이 그저 트랙을 채우기 위한차용이 아니라, '예수원 가는길'이라는 큰 음반을 위해 잘 조합된 요소라는 의미이다.

 

 이런 연유로 '예수원 가는길'의 네번째 연작은 (전작들이 그러했듯) 부분보다는 전체의 느낌이 크게 와닿는 앨범이다. 오히려 앨범 한장이 커다란 전체의 한 부분으로 만들어진 앨범이라고나 할까. 클라이막스가 없이 아직도 기나긴 여정의 한 발걸음을 찍으며, 휘청거리거나 흐트러짐 없는 족적을 남기는 그런 앨범말이다.

 

 하지만 앨범안의 커다란 대의나, 연작에 담겨있는 컨셉에 대해 궁리하지 않아도, '예수원 가는길'에 담긴 예배의 마음은 별 어려움 없이 쉽게 와닿는다. 잘 정제된 음악들 안에 그 메시지들이 가지런히 담겨 있기 때문이다. 물론 이것이 요점이다. 단순하지만 섬세한 아름다움을 가진 작품들에 담겨있는 장인의 배려가 보이는 그런 느낌. 그 느낌을 간직하고 앨범을 듣는다면 우리는 예배의 마음과 함께 예수원으로 떠나는 여정을 다시한번 시작할 수 있을 것이다.

▼ 소개글 전체보기
관련앨범
3
댓글  
댓글쓰기
* 문의사항은 문의게시판을, 홍보내용은 교회행사/홍보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